자라 ‘여의도 IFC몰점’, 신규 콘셉트 새 단장… “편리해진 차세대 쇼핑 경험 구현”|동아일보

bet38 아바타


글로벌 자라 ‘뉴 콘셉트’ 인테리어 적용

롯데월드몰점 이어 두 번째 새 단장

IFC몰점 매장 1.5배 확장… 서울 내 3번째

전력 소모 최대 35%↓… 지속가능성 강조

온라인몰 연계·스마트 피팅룸 등 디지털 서비스 론칭

자라 여의도 IFC몰점 전경

패션 브랜드 자라(ZARA)가 전 세계 주요 매장에 적용 중인 새로운 인테리어 콘셉트를 국내 매장에 도입하고 있다. 이번에 서울에서 롯데월드몰점에 이어 두 번째로 매장 새 단장을 단행했다.

자라는 브랜드 최신 인테리어 콘셉트를 기반으로 여의도 IFC몰점이 새 단장을 거쳐 새롭게 문을 연다고 4일 밝혔다. 편리하고 특별한 쇼핑 경험을 이해 대규모 매장 위주로 체험 및 디지털 서비스를 강화한 ‘자라 뉴 콘셉트’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이번 여의도 IFC몰점은 기존 매장보다 면적을 1.5배가량 확장했다. 서울 내에서 3번째로 큰 규모 매장으로 거듭났다. 내부는 크게 여성복과 남성복, 아동복 등으로 구성됐다. 기존에 매장 곳곳에 비치했던 슈즈와 백 제품은 ‘슈즈&백 존’에 모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영상디스플레이로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는 ‘팝업 존’도 도입했다. 또한 온라인스토어 제품 픽업이 가능한 전용 데스크를 운영해 쇼핑 편의를 끌어올렸다. 결제와 환불, 제품 관련 문의를 위한 창구도 일원화했다.

자라 여의도 IFC몰점 여성복자라 여의도 IFC몰점 여성복
자라 여의도 IFC몰점 남성복자라 여의도 IFC몰점 남성복
자라 여의도 IFC몰점 슈즈&백 존자라 여의도 IFC몰점 슈즈&백 존

온라인스토어 연계 디지털 서비스도 선보였다. 자라 모바일 앱 내 ‘스토어모드’를 통해 모바일 앱에서 본 상품의 매장 내 위치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기능을 ‘클릭앤드파인드(Click & Find)’라고 소개했다. ‘클릭앤트라이(Click & Try)’는 피팅룸을 예약할 수 있는 기능이다. 쇼핑 흐름을 저해하지 않도록 마련한 서비스라고 한다. 스마트 피팅룸 입구에는 RFID 기술 기반 무인단말기(키오스크)를 설치해 고객이 들고 있는 제품을 자동으로 인식하며 피팅룸 예약과 입장을 도울 수 있도록 했다. ‘셀프체크아웃 존’에서는 고객이 스스로 제품을 스캔해 결제할 수 있다. 신속한 쇼핑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라고 한다.

자라 여의도 IFC몰점 셀프체크아웃 존자라 여의도 IFC몰점 셀프체크아웃 존
자라 여의도 IFC몰점 스마트 피팅룸자라 여의도 IFC몰점 스마트 피팅룸

자라 최신 인테리어 콘셉트는 눈에 보이는 모습뿐 아니라 지속가능성에 중점을 둔 경영 철학도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전력 소모를 기존에 비해 최대 35%까지 줄일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자연채광과 친환경 LED 디스플레이 등을 활용해 전력 소모를 줄이면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고 전했다.자라 관계자는 “서울 내 3번째로 큰 매장으로 거듭난 IFC몰점에서 자라가 제시하는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을 경험하고 보다 편리한 쇼핑을 체험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자라는 IFC몰점 새 단장을 기념해 오는 6일까지 매장을 방문해 제품을 구매한 모든 소비자에게 꽃다발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라 여의도 IFC몰점 디스플레이 존자라 여의도 IFC몰점 디스플레이 존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