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변화와 미래 발전’ 2040 비전 선포

bet38 아바타



컨슈머타임스=안우진 기자 | 인천환경공단(이사장 최계운)은 2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창립 18년차를 맞아 변화와 미래 발전을 위한 2040 비전 선포식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공단의 창립부터 현재까지 17년 동안의 성장과 노력을 돌아보고 변화와 미래 발전을 향한 17년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함께 나누는 자리로 마련했다.  

행사는 인천환경공단 직원들로 구성된 밴드동호회의 멋진 공연으로 내․외빈을 맞이하며 지난 17년 동안 인천환경공단 발전을 위해 노력해 주신 역대 이사장과 시민 서포터즈, 퇴직직원 대표에게 감사의 마음도 전한다. 

이어지는 2040 비전 선포식에서는 ‘인천 환경의 미래를 책임지고 선도하는 인천환경공단’이라는 비전 선포하며 시민들에게 더 나은 환경서비스를 제공하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한다. 

2040 비전은 지난 17년간 환경전문공기업으로서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40년까지의 국가환경종합계획, 인천광역시 주요 환경계획과 연계해 설정됐다. 

비전에서는 인천 환경의 미래를 책임질 선행 4대 전략인 △시설 선진화 △공공성 강화 △재정 건전화 △조직 효율화와 8대 과제 미래를 선도하는 4대 전략인 △안전한 환경시설 운영 △완벽한 자원순환 실현 △신속한 기후변화 대응 △편리한 환경정보 제공과 12대 과제가 설정돼 시민 환경서비스 제공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인천환경공단은 하수처리장 4곳과 위생처리시설 2곳의 관리·운영기관으로 2007년 출범했다. 오염물질 처리량은 하수처리량 일 54만톤에서 72만톤으로 1.3배, 분뇨처리량 일 1,743톤에서 2,425톤으로 1.4배, 생활폐기물 처리량 357톤에서 666톤으로 1.9배, 음식물처리량 76톤에서 160톤으로 1.9배 증가했다.

그동안 처리한 하수는 38억8천만톤(t), 생활폐기물은 402만톤(t)이며 제거한 오염물질은 142만톤(t)에 달한다. 대기오염물질 배출량도 최대 86% 감축하며 깨끗하고 쾌적한 인천을 만들어왔다. 

출범시 1실 2본부 8사업소 278명의 직원으로 시작해 현재 2실 3본부 8사업소 584명으로 인천의 발전 규모와 함께 조직 규모도 확장 됐다. 또 ‘2012년 전국환경공단 중 가등급(1위), ‘2013년 제39회 국가품질경영대회 대통령상 수상’, ‘2023년 워터코리아 경진대회 환경부장관상(최우수상) 수상’, ‘2023년 공공하수기술진단 완료시설 운영관리 평가 전국 최우수시설’ 선정 등을 통해 대외적으로 인정받으며 명실상부한 환경전문공기업으로 성장했다. 

인천환경공단은 올해도 ‘대한민국 1위 환경공기업 인천환경공단’을 목표로 △스마트 하수도 관리체계 구축․운영 △자원순환 100%달성 △전략적 기후변화 대응 △시민 환경서비스 고도화 달성을 통해 시민들에게 최고의 환경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최계운 인천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비전은 환경 진화를 위한 국제적 방향과 국가의 환경정책, 인천시 시정철학을 반영해 심도 있게 설정했다”며 “비전 달성을 통해 인천의 환경을 책임지고 시민들의 자부심을 높이는 선진 환경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