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일본 환승여객 유치 본격화

bet38 아바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일본 환승여객 유치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7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히로시마 국제공항 주식회사와 ‘인천-히로시마 노선 활성화 및 환승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7일 히로시마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인천-히로시마 공항 간 마케팅 협력 MOU 행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창규 미래사업본부장(왼쪽)과 히로시마공항 나카무라 야스히로 사장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창규 미래사업본부장과 히로시마 국제공항 나카무라 야스히로 사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인천-히로시마 노선 이용 촉진과 히로시마 발 인천공항 환승수요 공동 유치 등이며 양 공항은 공동 프로모션 등 본격적인 수요 유치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공사는 기존 협약체결 도시가 일본 북부및 중부지역에 집중돼 있는 점을 고려해 균형 있는 노선 성장을 위해 서일본지역의 거점공항인 히로시마공항과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히로시마는 일본 혼슈 서남부에 위치한 인구 약 280만 명 규모의 지역으로 풍부한 관광자원 및 제2차 세계대전 관련 다크 투어리즘 장소로 유명하다. 히로시마 방문객 중 미주,유럽 국적 여행자 비율이 약 46%에 달하는 등 장거리 여행수요가 많아 인천공항의 항공 네트워크를 활용해 장기적으로 저비용항공사(LCC)-일반항공사(FSC) 간 환승모델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공사는 전망했다.

 

또 인천공항-히로시마 노선의 국제선 여객 수는 지난달 1만8000여 명 정도로 전월 대비 20%증가했다. 히로시마현 인근 거주자들이 직항이 없는 제3국으로 이동할 때 발생하는 환승 수요에도 공사는 주목하고 있다.

 

7일 열린 ‘인천-히로시마 공항 간 마케팅 협력 MOU 행사’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양 공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식 후 공사는 현지 주요 여행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우수한 시설과 환승 편의성을 알리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무료 환승투어, 한국 단기체류 프로그램(K-Stopover) 등 환승 서비스를 소개하며 편리한 환승 절차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공사는 4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일본 골든위크와 하계 성수기를 타겟으로 한 현지 온라인 프로모션을 히로시마공항, 제주항공과 공동으로 시행한다. 하루 2회 운영 중인 제주항공 인천-히로시마 노선을 활용해 가격할인 프로모션과 SNS 광고 등을 통해 히로시마 지역 내 일본인의 한국행, 인천경유 여행수요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은 이번 협약과 같이 외국인의 환승 수요 유치를 위해 지역별로 특화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허브공항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기준 인천공항의 일본 노선은 21개로, 여객 1350만 명을 기록해 2019년 대비 13.9%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