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사정없는 아스널…원정에서도 펄펄 날았다 – 경향신문

bet38 아바타


강등권 위기 셰필드 상대 6 대 0 ‘무자비한 승리’

최근 원정 3경기 5 대 0 이상 대승…EPL 첫 기록

리그 7연승…‘화력쇼’로 리버풀·맨시티 맹추격

5골째지만 여전히 짜릿한 골맛 아스널의 데클런 라이스가 5일 브레몰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브레몰레인 |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경쟁이 역대급으로 전개 중이다. 현재 리버풀(승점 63점)이 가장 앞서 나간 가운데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62점), 3위 아스널(승점 61점)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중이다.

3위 아스널의 최근 경기력이 무시무시하다. 아스널은 5일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브레몰레인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6-0 대승을 거뒀다. 아스널은 리그 7연승을 달렸다. 전반 8분 마르틴 외데고르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13분 만에 3-0으로 앞서 나가며 리그 최하위 셰필드의 기를 꺾었다. 80%가 넘는 점유율을 유지하며 전반에만 5-0으로 리드했다.

아스널은 최근 원정 3경기를 모두 5-0 이상의 승리로 장식했다. 잉글랜드 축구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아스널은 지난달 11일 웨스트햄을 원정에서 6-0으로 제압하고 18일 번리 원정에서도 5-0 승리를 챙겼다. 이 3경기에서 아스널은 무려 17골을 몰아쳤다.

영국 ‘BBC’는 ‘타이틀 경쟁 속도를 유지하는 인정사정없는 거너스(Ruthless Gunners)’라며 아스널의 화력에 엄지를 들었다. 번리와 셰필드는 강등권 위기의 팀이다.

지난 시즌 맨시티와 막판까지 우승을 다투다 준우승했던 아스널의 최근 상승세는 주목할 만하다. 아스널은 2024년 들어 리그에서 31골을 넣는 동안 단 3골만 허용했다. 아스널은 리버풀(64골), 맨시티(62골)를 넘어 리그 팀 득점 선두(68골)로 올라섰다. 클린시트(무실점) 경기도 11회로 가장 많다.

새해 들어선 단 2패만 당했다. 1월 FA컵에서 리버풀에 당한 0-2 패배는 한 달 뒤 리그에서 3-1 승으로 되갚았다.

지난달 22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포르투(포르투갈)에 0-1로 진 아스널은 13일 홈 2차전을 앞두고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10일 경기도 하위권(15위)인 브렌트퍼드와의 홈 경기여서 좋은 흐름을 이어갈 기회가 주어진다.

현지에서는 여전히 리그 4연패에 도전하는 맨시티의 우승 전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리버풀, 아스널의 기세도 전혀 밀리지 않는다.

인정사정없는 아스널…원정에서도 펄펄 날았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