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구름 같은 것…” ‘서울 탱고’ 부른 방실이 별세…향년 61세

bet38 아바타


2007년 뇌졸중으로 쓰러져 17년간 투병

시원한 가창력·공감 가는 노랫말에 “누나처럼 친근하고 경쾌한 이미지로 인기”

가수 방실이

‘내 나이 묻지 마세요 내 이름도 묻지 마세요…세상의 인간사야 모두가 모두가 부질없는 것 덧없이 왔다가 떠나는 인생은 구름 같은 것…'(‘서울 탱고’ 가사)

‘서울 탱고’ ‘첫차’ 등의 히트곡을 남긴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20일 오전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61세.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방실이는 2007년 6월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17년간 투병하다가 이날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동생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12월부터 누나가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자주 갔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오늘 아침에 마지막 얼굴을 봤다”고 비통해했다.

1963년생으로 인천 강화도 출신인 고인은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해 1985년 박진숙·양정희와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했다.

그는 시원한 가창력을 앞세워 ‘첫차’, ‘뱃고동’, ‘청춘열차’ 등을 히트시켰다.

방실이는 서울시스터즈 해체 후 1990년 솔로로 전향해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을 발표해 큰 인기를 누렸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방실이는 이름처럼 넉넉하고 밝은 표정으로 만인의 사랑을 받은 가수였다”며 “보통 연예인과는 다른 외모였지만, 오히려 그 캐릭터가 사람들에게 옆집 누나처럼 친근하게 다가서며 많은 사랑을 받게 했다”고 말했다.

가수 방실이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실이는 2000년대에도 꾸준히 신곡을 내고 활동하던 중 2007년 6월 뇌졸중으로 쓰러져 투병 생활을 해 왔다.

그는 지난해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뇌졸중으로 전신이 마비된 데 이어 당뇨에 따른 망막증으로 시력을 거의 잃은 상황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빈소는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2일 낮 12시.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