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천명당 의사 1.5명…충남지사 “국립의대 설립 촉구” < 사회일반 < 사회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김태흠 충청남도지사가 정부의 의학대학 정원 확대 조치와 관련해 충남에도 국립의대를 설립해야 한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사진=뉴시스)


13일 김태흠 충청남도지사는 충남 홍성군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제50차 실국원장회의에서 “정부가 지난 6일 의대정원 2천명 증원계획을 발표했는데, 지역 의료여건 개선으로 이어지려면 국립대 설립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충남은 인구 1천명당 의사 수가 1.5명으로 전국 평균 2.2명에 비해 열악한 상황”이라며 “서남부권은 심뇌혈관이나 응급 등 중증 및 필수의료 공백이 심각해 의료여건 개선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계획에 지역 국립대 설립이 명시되지 않았다”며 “충남은 부지확보 등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로 정부의 결정만 있으면 즉시 추진 가능한 만큼 국립의대 설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지사는 ▲ 의대정원 증원 관련 의료계 집단행동 시 대응 ▲ 국제 테니스 경기장 운영 방안 ▲ 청년 후계농 지원 방향 ▲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시 자체 사업 발굴 등을 당부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