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한동훈 위장결혼 비유에 고운 말 해주는 게 상례

bet38 아바타


韓 “개혁신당, 일반적인 정당 형태 아냐”
李 “조급함 표현일지 다소 의아하다”

사진=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위장결혼’ 언급과 관련해 “한 위원장이 가지고 있는 조급함의 표현일지, 개인 성격에 대한 평가일지 모르겠지만 다소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취재진에게 “보통 어떤 정당이 새롭게 활동을 시작하고 그 정당이 큰 일이 있으면 하루 정도는 고운 말을 해주는 것이 통상적인 상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보통 어떤 정파나 정당이 새로운 행보할 때는 말로나마 응원하는 것이 정치권에서는 예의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저는 한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개혁신당에 대해 “일종의 영주권을 얻기 위한 위장결혼 비슷한 것 아닌가”라면서 “생각이 다르고 생각을 같이 모을 생각이 없지 않느냐. 일반적인 정당 형태는 아니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