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개혁신당, 선명한 야당의 길 가겠다…대통령의 변화 촉구”|동아일보

bet38 아바타


“대통령의 자화자찬 방송과 뮤직비디오, 절망 안겨”

“국민들이 바라는 개혁, 윤석열-이재명의 의미 없는 경쟁 종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3일 개혁신당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진심으로 대통령의 변화를 촉구한다. 개혁신당은 선명한 야당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설 연휴 기간 제3지대 통합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뉴스였다면 대통령의 자화자찬성 방송 대담과 뜬금없는 뮤직비디오는 절망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뮤직비디오 내의 가사 그대로 대통령께서 ‘때론 혼자라고 느기시는 것’은 당무 개입으로 국정을 함께 해야 할 여당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국정 운영의 파트너인 야당과의 전쟁을 선택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리고 ‘인생의 무게로 넘어지는 사람들’을 진심으로 챙기고 싶다면 박정훈 대령과 이태원 참사 유가족에게 더 넓어진 마음을 보이셨으면 한다”면서 “대통령의 뮤직비디오가 이러한 국정운영 철학의 전환으로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그저 영부인에 대한 세레나데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이 바라는 가장 적극적인 개혁은 지난 몇 년간 지속된 윤석열과 이재명의 의미 없는 경쟁의 종말”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이어 “기존 개혁신당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공유하고 새로운 미래, 원칙과 상식, 새로운 선택에서 새롭게 합류한 구성원들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잘 엮어내겠다”면서 “고 평가했다.

22대 총선

국민의힘, 하태경·이혜훈·이영 몰린 서울 중·성동을 후보 재배치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