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vs 김하성, MLB 첫 맞대결 무산…시범경기 우천취소|동아일보

bet38 아바타


김하성(왼쪽)과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맞대결은 정규시즌에서 펼쳐지게 됐다. 뉴스1 DB

키움 히어로즈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메이저리그(MLB) 첫 맞대결이 무산됐다.

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릴 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이고의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이정후와 김하성은 이 경기에서 나란히 선발 출전할 예정이었다. 이정후는 샌프란시스코의 1번 타자 중견수로, 김하성은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정후는 프로로 입문한 2017년부터 김하성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기 전인 2020년까지 키움에서 4시즌을 함께 뛰었다.

김하성이 2020년 시즌을 마친 뒤 먼저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이정후도 지난 시즌을 마치고 샌프란시스코와 계약기간 6년, 총액 1억1300만 달러(약 1492억 원)의 대형 계약에 성공하며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김하성은 지난해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 유틸리티 부문을 수상하는 등 빅리그에서도 기량을 입증받았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 속한 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이고는 앞서 3일 한 차례 시범경기를 펼쳤지만 ‘코리안 메이저리거 더비’는 성사되지 않았다. 당시 이정후와 김하성, 그리고 샌디에이고에서 뛰는 고우석 모두 결장했다.

두 팀은 이날 올 시즌 두 번째이자 마지막 시범경기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비로 인해 불발됐다. 이정후와 김하성의 맞대결도 성사되지 않았다. 아울러 등판이 예고된 고우석도 다음 경기를 기약하게 됐다.

이들의 맞대결은 정규시즌에서야 볼 수 있게 됐다. 그 모습을 보기까지 오랜 기다림이 필요하진 않다.

샌디에이고는 오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4연전을 펼친다.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