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대정원 확대 피할 수 없어… 400~500명 선이 적정”

bet38 아바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사실상 ‘컷오프’에 반발하며 단식 농성 중인 노웅래 의원과 면담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의료 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적정 증원 규모는 400~500명 선”이라며 “파업 그 이상을 해도 의대정원 확대는 피할수 없고, 의사 파업은 국민의 관점에서 용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코로나 사태가 없었다면 문재인 정부 당시 이미 공공·필수·지역 의료 중심으로 400~500명 규모 증원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타진해본 결과,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도 “정부가 일부러 2000명 (의대) 증원을 들이밀며 (의사들의) 파업을 유도한 뒤 애초 목표인 500명 전후로 타협하는 정치쇼로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한다는 시중의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음모론을 다시 꺼내들었다. 그는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의료계와 국민의 피해를 담보로 정치적 이익을 챙기는, 양평고속도로나 채 상병 사건을 능가하는 최악의 국정농단 사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정권의 무능으로 경제는 폭망인데, 정권이 사회혼란까지 부른다”며 “지금도 이 모양인데, 이번 총선으로 국회와 입법권까지 차지하면 무슨 일을 벌일까 걱정되어 잠이 오지 않는다”고 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