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단식농성’ 노웅래와 면담…“억울할 수 있지만 이해 부탁”|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이재명 “상황 엄중하고 개인 입장 모두 고려 어려워”

노웅래, 전략지역 철회 요청…농성 중단 요청 거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당의 컷오프(공천 배제) 조치에 반발하고 있는 노웅래 의원과 만나 “개인적으로 억울할 수 있지만 당이 엄중하게 다룰 수 밖에 없음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간 노 의원과 약 36분간 면담했다.

당대표실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노 의원에게 “공천관리위원회는 노 의원이 금품수수를 인정한 부분 때문에 전체를 위해서 전략지정을 권고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노 의원이 당하는 이 수사는 상황이 정국 상황이 엄혹해서 생긴 일이다. 이 상황이 더 엄혹해지게 되면 안되기 때문에 절대로 의회 권력까지 건드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상황이 엄중하고 개인의 입장을 모두 고려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이번 총선은 이 나라의 운명이 걸린 중대한 선거”라며 “당의 입장에서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막중한 책무가 있다. 금품수수 문제에 대해선 사실이기에 개인적으로는 많이 억울하실 수 있으나 당이 엄중하게 다룰 수밖에 없음을 이해해달라”고 했다.

노 의원은 이 대표에게 “본인은 불출마 선언도 안 했고 탈당을 한 지역도 아닌데 공관위가 전략 공천 지역으로 지정한 것은 요건이 맞지 않는다”며 “전략공천 지역 요건이 아니다”라며 전략지역 철회를 요청했다.

노 의원은 “본인이 지금 현재 기소돼 재판받는 과정에 있어서도 소액 후원금을 받아서 후원 처리를 하지 못해서 생긴 일이지 부정한 돈을 받은 게 절대 아니다”라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부스럭 소리를 악의적으로 홍보 플레이를 해서 검찰이 뇌물 사건으로 부풀려서 기소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단식 농성을 중단할 것을 권유했지만 노 의원은 “본인과 선대, 마포주민의 지속할 수 밖에 없다”며 거절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공천 반발에 대해 “판단 기준은 국민 눈높이”라며 수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개인적으로도 당의 입장에서도 현실적으로 모두 함께 갈 수 없어 안타깝다”며 “과정을 거쳐서 결국 선수는 한 명으로 선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 자질과 역량을 갖춘 훌륭한 분들이고 개인적인 판단으로 도저히 결과를 수용하기 어려운 경우일 것”이라면서도 “판단 기준은 국민 눈높이고, 판단 절차와 주체가 있다”고 했다.

노 의원은 전날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하며 사실상 ‘컷오프’하자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 회의 장소를 당사로 바꿨다.

22대 총선

“떡드세요”…재선 도전 국회의원 캠프, 주민에 음식물 제공 논란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