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힘 공천 너무 뻔뻔해”

bet38 아바타


“간 부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국민의힘의 공천 과정을 두고 “이렇게 뻔뻔할 수 없다”며 “속된 말로 간이 부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선거운동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부정 세력 다시 공천하고, 온갖 중범죄자들을 사면해서 출마시킨다”며 “돈봉투를 받아 뒷주머니에 담는 게 CCTV에 찍힌 사람도 공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나라 주인이 국민이고, 내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대리인이라 생각하면 그렇게 할 수 있겠냐”며 “그들에게 결코 나라를 맡겨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공천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해서 혁명적인 결과가 나오고 있지 않으냐”며 “자신은 한 번도 가까운 사람을 어디에 꽂은 적이 없다”고 강변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정하는 역사적 분수령 같은 선거”라며 “민주당이 반드시 과반 의석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년도 안 된 짧은 시간에 경제는 폭망했고, 국민들은 혹시 내가 친구한테 보낸 문자 때문에 압수수색을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게 됐다”며 “이제는 총선에서 이겨서 국정원에 대공수사권을 복구시키겠다고 한다. 다시 북풍몰이, 종북몰이하겠다는 거 아니겠느냐. 과거로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반도에 전쟁을 걱정하는 세상이 됐다”며 “잘못된 정권의 폭주를 그나마 국회가 막아왔는데, 국회까지 그들에게 넘어가면 나라를 완전히 망칠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