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라파 지상전 임박…국제사회는 민간인 피해 우려

bet38 아바타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인근 국경도시인 라파를 향한 지상전을 준비 중인 가운데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라파에는 가자지구 전체 240만 명의 절반이 넘는 약 140만 명이 피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사회는 지상전을 벌일 경우 상당한 민간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11일 외신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라파에 대한 군사 공격 전망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도 지난 9일 엑스(과거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현재 라파에 있는 팔레스타인인 140만 명은 도망칠 안전한 곳이 없고 굶주림에 직면했다”며 “이스라엘군의 라파 공격에 대한 보도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도 “가자지구에 있는 사람들은 허공 속으로 사라질 수 없다”고 했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지난 8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작전을 겨냥해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라파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이집트 역시 우려를 표했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성명서에서 “이집트는 팔레스타인인들을 그들의 땅에서 강제로 이주시키려는 모든 시도나 노력은 실패할 것임이 자명하다”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공존하는 ‘두 국가 해법’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국제앰네스티(AI)는 이스라엘군이 지상전을 명분으로 주민들에게 떠나라고 명령한다면 이는 “강제이송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같은 우려를 고려한 듯 이 지역 민간인들의 대피를 위해 안전한 통로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11일 미국 ABC 방송 인터뷰에서 “최후 보루인 라파에 남아 있는 하마스 테러 부대를 소탕할 것”이라며 “우리는 민간인들이 떠날 수 있도록 안전한 통로를 제공하면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
 
대피한 민간인들의 행선지에 대해 네타냐후 총리는 “라파 북쪽에 하마스를 소탕한 많은 장소가 있다”며 “세부적인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이스라엘군의 지상전을 반대하는 의견에 대해선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가 라파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전쟁에서 지고 하마스를 그대로 두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불만을 표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