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연구기관장 간담회 개최…금융산업 현안 논의  < 금융 < 경제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연구기관장들과 만나 올해 국내 금융산업 트렌드를 논의하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가계부채 등 주요 리스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금감원은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금감원장-연구기관장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원준 삼성글로벌리서치소장이 참석했다.


연구기관장들은 올해 금융권이 주목해야 할 금융산업 트렌드로 ▲인구구조 변화 ▲기후 금융 ▲사이버 보안 ▲인공지능(AI) 금융 ▲주주환원 정책 강화 등을 선정했다. 


특히 인구구조, 기후변화 등 이미 예견된 미래의 위험에 대해서는 금융산업의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AI금융 등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면서 사이버 보안도 강화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미래 금융산업의 근간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혁신의 기회로 삼야아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국내 금융시장의 리스크 요인과 이에 대한 대응 방안도 논의됐다.


연구기관장들은 예상보다 견조한 세계경제 성장, 금리 인하 기대감 등 우호적인 경제여건이 조성될 수 있으나 부동산 PF 부실화 우려, 높은 가계부채, 취약차주 금융부담,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내외 리스크가 산재한 만큼, 금감원의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제언했다.


이 원장은 “대내외 리스크 요인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시장 불안 발생 시 적시에 대응해 나가겠다”며 “우선 PF 사업성 평가 기준을 개정해 사업성이 부족한 사업장은 금융사가 충분한 충당금 쌓고 신속히 정리·재구조화해 부실 사업장에 묶인 자금이 생산적인 부문으로 배분되도록 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도한 가계부채 문제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를 내실화해 채무상환능력에 기반한 대출관행을 확립하고, 이를 통해 GDP대비 가계대출 비중을 점진적으로 하향 안정화하겠다”며 “경기회복 지연, 고금리 지속 등에 따른 다중채무자 채무상환능력 악화에 대비해 공적·사적 채무조정 활성화 등을 통해 차주의 신용회복 및 재기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금융시장이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고, 그간 금융사의 손실흡수능력도 많이 확충해 왔으므로 PF 연착륙 방안 등을 계획대로 추진하면서 금융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관리해 나가겠다”며 “정확한 통계나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막연한 위기감 조성보다는 합리적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지속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이날 제시된 의견을 향후 금감원 업무에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