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규 대구시의장, ’학폭위 외부 전문가 위원 늘려야”

bet38 아바타


대구시의회는 이만규 의장이 제출한 ‘학폭위 전문성 및 공정성 제고를 위한 외부 전문가 위촉 확대 건의안’이 경북 경주시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2024년 제1차 임시회에서 원안 통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의장은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학폭위)는 피해 학생 보호와 가해 학생 징계 수위를 결정하며 심의 결과에 따라 퇴학, 전학 등 학생의 인생을 좌우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기구나 학폭위 조치 사항에 불복해 법정 다툼에 나서는 사례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라고 밝혔다.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대구시의회 제공

이에 그는 문제의 원인을 학교폭력 사안에 대해 보다 전문적이고 객관적인 판단을 해줄 외부 전문가 부족으로 진단했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177개 교육지원청 학폭위 위원 중 학부모는 37.5%인데 비해 경찰 11.9%, 법조인 7.7%, 학폭 전문가 1.5%, 의사 0.5% 등 학교폭력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부위원은 전체 위원 구성에서 낮은 비율을 보였다.

 

이 의장은 “학부모 위원은 학폭 당사자인 학생과의 관계상 중립적인 판단이 어려울 수 있으며, 법조인·경찰·의사·학폭 전문가 등 타 위원보다 학교폭력 사안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지속해서 제기하고 있다”며 외부 전문가 위촉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학교폭력예방법)은 학폭위 전체 위원의 3분의 1 이상을 관할 구역 내 학생의 학부모로 위촉해야 한다고 정할 뿐이며 이 외 구성에 대해서는 별도로 정하고 있지 않다”라고 지적한 뒤 학폭위의 전문성 및 공정성 제고를 위해 위촉 비율에 상한이 없는 학부모를 전체 위원의 3분의 1 이내로 조정하고 외부 전문가를 3분의 1 이상으로 확대하도록 법 개정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 의장은 “학교폭력을 예방하는 것 못지않게 이미 발생한 사안에 대해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명정대하게 심의·처리하는 것도 2차 피해를 줄이고 가해행위에 맞는 합당한 조치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할 뿐 아니라 안전하고 정의로운 학교를 만들겠다는 국가시책에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건의안은 가까운 시일 내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공식 건의문으로 소관 부처인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