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등-삼등 자료도 남겨야 韓미술계 풍부해져”|동아일보

bet38 아바타


‘김달진, 한국 미술 아키비스트’ 출간

金미술자료박물관장 일기 등 엮어

전시 관련물 수집해온 이유 담아

새 미술 전시가 개막하는 현장이면 늘 무거운 배낭을 메고 나타나는 사람이 있다. 미술 전시와 관련된 자료는 모두 수집하고, 그 자료를 모아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을 차린 김달진 관장이다. ‘미술계 넝마주이’, ‘움직이는 미술 자료실’ 등 별명을 가진 그가 어떻게 미술 자료 수집을 시작하고 공유하게 되었는지 사연을 담은 에세이가 출간됐다.

‘김달진, 한국 미술 아키비스트’(빛나래·사진)는 미술저술가 김재희가 김 관장을 16차례 인터뷰하고 그의 일기를 읽고 써낸 책이다. 1부 수집, 2부 공유로 나눠진 책은 전반부는 김 관장이 자료 수집을 하게 된 과정을, 후반부는 그가 국립현대미술관을 그만두고 김달진미술연구소를 연 시기 이후를 다룬다.

시골에서 궁핍하게 살다 일찍 어머니를 여읜 김 관장은 어릴 때부터 껌 상표, 우표 등을 수집하며 허전한 마음을 달랬다. 그러다 헌책방에서 그림엽서와 화집을 스크랩해 ‘서양미술전집’을 만들면서 미술 자료 수집에 눈을 떴다. 김 관장은 “집요하게 자료를 모은 다음 이것을 일반인도 열람할 수 있는 박물관을 통해 ‘공유’하는 과정에서 사회와 연결고리를 맺을 수 있었다”며 “밤하늘의 무수한 별 중 일등별만이 아니라 이등별, 삼등별 자료도 남겨야 우리 미술계가 풍부해진다”고 밝혔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