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다이어트 했는데 먹방 찍다 ‘요요’…2㎏↓5㎏↑”|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대호가 다이어트를 선언한다.

17일 오후 5시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물 ‘토요일은 밥이 좋아’(이하 ‘토밥좋아’)에서는 서울 천호동 ‘3미(味)’를 찾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멤버들은 저녁 식사를 위해 돈마호크 맛집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맛집의) 주력 메뉴는 뼈 등심 구이로 굽는 방법에 따라 소고기와 비슷한 맛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에 평소 지방이 많은 부위를 좋아했던 멤버들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멤버인 유튜버 히밥과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은 “뼈 등심 같은 거 원래는 안 먹는데 추천해주니까 믿고 간다”고 말했다.

식당에 도착한 후 뼈 등심 구이를 맛본 현주엽은 “우리가 알던 뼈 등심의 맛이 아니다”라며 “퍽퍽하다 생각했는데 목살보다 훨씬 부드럽다”고 감탄했다.

이대호와 히밥은 사장님이 추천한 씻은지와 뼈 등심구이 조합을 먹은 뒤 “이게 진짜 신의 한 수 같다. 씻은지를 구워 먹으니까 맛이 새롭다”라고 전했다.

뼈 등심 구이를 모두 먹은 멤버들은 목살과 꼬들살을 주문했다. 술과 어울리는 꼬들살을 먹은 이대호는 결국 맥주를 주문하며 ‘먹방(먹는 방송)’을 이어갔다.

고기와 맥주를 연달아 먹으며 감탄사를 날리던 이대호는 “새해 다이어트로 2㎏ 빼고 왔는데 지금 5㎏ 찐 느낌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