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내부 견해차 극복 의지…해결 못 할 문제 없다

bet38 아바타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0일 제3지대 합당을 계기로 일부 지지층이 이탈하는 현상과 관련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이준석 공동대표와 지지층이 확실하게 갈린다’는 지적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번에 우리가 타결한 지도체제나 당명보다 더 어려운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설령 견해차가 있다고 하더라도 왜 우리가 신당을 하려고 하는지 초심으로 돌아가면 답은 나와있다”며 “거대 양당이 좀처럼 타협하지 못 하고 고집 피우고 투쟁하고 서로 방탄하는 정치를 깨뜨리겠다고 해서 나온 사람들이 자기들 내부 견해차를 조정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대안 정치를 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 쪽 지지자들도 반발이 있다”며 “우리 내부에서도 극복의 의지가 있어야 한다. 그런 마음으로 임하면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공동대표는 일각에서 이낙연 호남 출마론, 이준석 대구 출마론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선 “일리 있는 얘기”라며 “지도 체제가 구성돼 있고 앞으로 그런 문제를 비롯해서 중요한 전략적인 문제는 빨리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이 부는 것에 대해선 “왜 그렇게 남 탓을 하나”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지난 대선은 모두가 인정했다시피 역대 최악의 선거였다”며 “양쪽이 모두 비호감인데, 비호감이 좀 더 심한 쪽이 지고 좀 덜 한 쪽이 이겼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 또는 운동을 함께 했던 분들의 잘못을 먼저 따지는 것이 맞지, 정부 탓이라고 나가는 것은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또 “한 때는 저 때문에 졌다고 그러더니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 때문에 졌다고 한다”며 “그런 식이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된 건 이명박 전 대통령 덕분인가. 이러니깐 국민들이 질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슬기 한경닷컴 기자 seulke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