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이용해 돈 벌어” 반응, 파비앙 ‘유튜브 적자 공개’|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사진=파비생제르맹 유튜브 채널 캡처

[동아닷컴]

프랑스 출신 방송인이자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 팬으로 알려진 파비앙이 이강인(23) 논란 후 자신의 유튜브 수익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파비앙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에서 ‘PSG/이강인/심경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파리 출신의 파비앙은 어릴 때부터 고향인 PSG 팬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비앙은 이강인이 PSG로 이적하자 “한국 사람들과 함께 축구를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누구보다 기뻐했다.

이후 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까지 개설하며 기대감을 드러냈으나, 이강인이 아시안컵 이후 논란의 중심이 되자 덩달아 도마에 올랐다.

파비앙은 이날 방송에서 “이강인이 손흥민과 다퉜다는 기사가 나간 뒤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는 댓글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상처는 하나도 안 받았다. 그냥 상황이 웃겼고 뭐지 싶었다”라며 “이강인 선수에 실망하고 싫어하는 사람들은 어쩔 수 없지만 나는 늘 우리 팀 선수들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계속해 “사람은 실수할 수도 있고, 우리는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모른다. 저는 대한민국 선수들뿐 아니라 PSG 선수도 응원하기 때문에 이강인이 좋은 활약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강인을 이용해 돈을 번다‘는 의견에 “돈을 많이 벌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이 채널은 적자”라며 직접 채널 수익 현황 화면을 공개했다.

파비앙에 따르면, 지난달 조회 수는 132만7000회, 예상 수익은 240만 원이다. 세금 약 30%를 떼면 160만 원 정도가 남는다.

사진=파비생제르맹 유튜브 채널 캡처

하지만 편집자의 월급이 한 달에 200만 원이 넘어 결국 적자가 됐다. 결국 이강인을 이용해 돈을 번다는 의견은 잘못된 것.

파비앙은 이강인과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해외 경기를 직접 관전하거나 아시안컵 경기가 열리던 카타르에도 직접 방문했다.

이에 대해 “지난달 영상을 7개 찍었는데, 당연히 제 돈으로 비행기 표 사고 카타르에 갔다”며 “제가 번 돈은 마이너스 50만 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돈을 벌려 채널을 만든 게 아니다. 광고는 많이 들어오나, 할 생각은 없다. 나중에 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이 채널을 통해 재미있게 축구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