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리커젠 중국 간저우시장과 이차전지 산업 교류 방안 논의

bet38 아바타


간저우시, 이차전지 특화단지 포항의 산업 정책 벤치마킹 위해 방문
포항시·간저우시, 상호협력으로 이차전지 산업 발전의 시너지 효과 기대

경북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이 23일 포항시청에서 리커젠 중국 간저우시장을 만나 포항시와 간저우시 간 이차전지 산업의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강덕 시장은 포항을 방문한 리커젠 간저우시장, 양샤오메이 상무국장, 라오진량 판공실 부주임, 량딩성 경제기술개발구 주임, 중쉬후이 용남경제기술개발 주임, 오한성 Cyclewell 대표, 장성호 페트로마인코리아 대표이사, 최윤희 페트로마인코리아 경영관리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과 함께 양 도시의 이차전지 산업 현황을 공유했다.

 

이강덕(왼쪽) 포항시장은 23일 포항시청에서 리커젠 중국 간저우시장을 만나 포항시와 간저우시 간 이차전지 산업의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날 만남은 이차전지특구인 간저우시의 요청으로 이차전지 특화단지 포항시와 교류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환담 자리에서 중국 간저우시 대표 일행은 간저우시의 투자환경 및 산업을 홍보하는 한편 포항의 산업정책을 벤치마킹했다.

 

양도시 간 이차전지 산업의 상호 발전을 위한 교류 협력 방안에 대한 긴밀한 논의도 진행됐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 이차전지 특화단지는 폐배터리 재활용부터 원료, 전구체, 최종소재인 양극재 생산까지 이어지는 이차전지 전주기 산업 밸류체인을 구축한 강점을 지닌 도시”라며 “마찬가지로 이차전지 원소재, 리사이클링 등 전주기 밸류체인을 구축한 간저우시와 지속적인 협력과 교류로 상생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 간저우시는 중국 장시성 최남단에 위치한 지급시로 면적은 3만 9400㎢으로 장시성에서 가장 크다. 지급시는 성과 현 사이의 2급 행정구역 단위다.

 

인구 986만의 대도시이며 중국의 대표적인 이차전지 산업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다.

 

또한 국가경제기술개발구로 지정돼 신에너지 자동차산업을 적극 육성하며, 에너지 차량 및 핵심 부품, 에너지저장기지 등 중국의 중요한 배터리 재활용 산업기지로 도약하고 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