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시장, 국토부 찾아 영일만횡단대교 등 역점사업 지원 건의

bet38 아바타


최대 숙원사업인 영일만횡단대교 건설 위한 조속한 총사업비 변경 협의 요청
신공항 직결 철도, 고속도로 건설 등 국가계획 반영 강조
국가산단 추가 조성,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등 신산업 기반 조성 건의

경북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이 12일 포항의 미래를 책임질 주요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를 찾아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지역 최대 숙원사업인 영일만횡단대교의 조속한 총사업비 변경 협의 요청을 비롯 중장기 교통망 구축 및 신산업 기반 조성을 위한 주요 사업을 건의했다.

 

영일만횡단대교는 올해 설계비 1350억 원이 정부 예산안으로 반영된 만큼 지역민의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 현재 국토부와 기재부가 총사업비 변경을 위한 막바지 협의 중에 있다.

포항시는 12일 세종정부청사를 방문, 영일만횡단대교 등 역점사업에 대한 지원을 건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 제공

이 시장은 “영일만횡단대교 설계를 상반기에 발주할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적극적으로 총사업비 변경 협의에 노력해주길 바란다”며 “오는 2030년 개항 예정인 TK통합신공항과 동해안 최대경제권인 포항을 잇는 철도와 고속도로 건설을 국가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경부선은 포화상태로 추가 증편이 어려운 만큼 경북 동해안 지역은 신공항과 경북도청까지 접근성이 낮기 때문에 경북 중부권 내부 철도망 구축 및 충남·충북까지 연결하는 동서횡단철도 건설이 절실한 실정이다.

 

또한 신공항 직결 고속도로는 신공항과 항만의 신속한 교통물류 체계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이 시장은 기업혁신파크 공모사업 선정도 건의했다. 포항은 이차전지 관련 기업이 집적한 영일만산단을 비롯 포스텍 등 뛰어난 대학과 연구기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데다 쾌적한 정주여건과 교통망까지 갖추고 있는 등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부합하는 기업도시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산업단지 인·허가 및 기반 시설 조성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해 이차전지, 수소, 바이오 등 신산업 기업의 폭발적인 수요 증가에 따른 선제적인 산업 용지 확보를 위해 블루밸리 국가산단 3단계 조성 사업도 건의했다.

 

이밖에도 이 시장은 경북도 순환철도 구간의 일부인 포항~영천 직결 노선 건설과 구룡포~감포~울산을 연결하는 국도 31호선 도로 개량 사업, 청하와 강동을 연결하는 국지도 68호선 도로 개량 사업을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미래 혁신성장의 동력이 될 현안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을 수시로 방문하며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방 광역권 경제 활성화와 신산업 기반 조성을 위해 필요한 영일만횡단대교 건설을 비롯 주요 사업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