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공백 현실화’ 광주·전남 사직서 낸 전공의 200여명 출근 안 해

bet38 아바타


지난 19일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로비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사직서를 낸 광주·전남지역 상급종합병원 전공의 360여명 중 절반가량은 20일 출근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공의들은 일선 현장에서 응급 당직과 수술 등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광주·전남 의료계에 따르면 전남대병원에서 사직서를 낸 전공의 224명 중 절반가량은 이날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

전공의 108명이 사직서를 제출한 조선대병원도 절반 가까이 출근을 하지 않았다. 정확한 집계는 파악 중이다.

광주 기독병원은 사직서를 낸 전공의 31명 전원이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공의들이 제출한 사표는 현재 수리되지 않았다.

각 병원들은 경증환자 분산, 전문의 투입 등 대책을 마련해 수술·진료 등의 일정에는 차질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 병원 관계자는 “전공의 공백 사태로 인한 큰 의료 공백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장기화할 때는 진료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