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 생활’ 최홍만, 오은영 만났다…”관심 두려워 산에만 있었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씨름선수 출신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이 ‘금쪽상담소’에서 잠적 후 근황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는 파이터 배우 육진수와 아내 이한나가 출연해 첫째 아들과의 관계 문제를 상담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120화 예고편으로 최홍만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최홍만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진짜 몇 년 만인 거 같다. 거의 산에만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그는 “원조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이다. 반갑다”라며 인사했다. 이어 박나래를 번쩍 들어 올리며 여전한 파워를 입증해 시선을 끌었다.

최홍만은 “관심을 받는 게 두려웠다. 사람들 앞에만 서면 모든 게 캄캄해졌다”며 금쪽상담소를 찾은 이유를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두려워지고 힘들어진 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거다. 중요한 일들이 있지 않았겠나. 외딴섬 같은 느낌일 텐데 사실 내면에는 반전이 있다”고 말했다.

최홍만은 “그렇게 말씀해 주신 분이 거의 없었다”고 반응했고, 그가 갖고 있는 진짜 고민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최홍만은 지난 2021년 2월 일본 TBC의 한 예능에 출연해 오사카에 거주 중인 사실을 전하며 “시합에서 지면 ‘한국의 망신’이라고 심하게 비난을 받아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나도 경기에서 이기고 싶지만 링에 서면 갑자기 공포감에 눈앞이 캄캄해지고 무서웠다. 악플 때문에 대인기피증 진단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min3654@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