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출신은 출마 안 되냐…日 아나운서 출신 눈물

bet38 아바타


사진=엑스(X·옛 트위터) 캡처

일본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으로 당에서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25일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전직 아나운서 다카하시 마리(高橋茉莉)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도쿄 15구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국민민주당으로부터 ‘출마를 포기하라’는 말을 듣고 눈물을 머금으며 물러나기로 결정했다”고 적었다.

다카하시는 당의 불출마 요구가 과거 여성 종업원이 접대하는 라운지에서 일했던 경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생계비 지원 제도와 장학금 덕으로 게이오대를 졸업했지만 상환금이 많이 남아있었다. 빨리 갚기 위해 라운지에서 일했다. 그게 나쁜 일이라서 입후보할 수 없다면, 밑바닥에서 열심히 일하는 여성은 평생 도전조차 할 수 없다는 뜻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끝으로 국민민주당을 떠나겠다. 돈 걱정 없는,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는 “라운지 근무 이력만을 이유로 출마 포기를 요구하는 일은 결코 없다”면서 사실관계를 정리해 주초에 정식으로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다 이후 “법령에 저촉할 우려가 있는 사실이 밝혀져 내일 회견을 열고 설명하겠다”고 추가로 입장을 냈다. 다만 구체적인 법령 위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