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주연 ‘패스트 라이브즈’, 英 아카데미 3관왕 달성할까”-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CJ ENM 제공]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영화 ‘패스트 라이브즈’가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비롯해 3관왕에 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현지시간 18일 오후에 개최되는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유태오), 각본상(셀린 송), 비영어권 작품상까지 총 3개 부문의 후보로 올라있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영국 영화 텔레비전 예술 아카데미(British Academy of Film and Television Arts, BAFTA)가 주관하는 영국의 영화 관련 최대 시상식이다.

앞서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2018년 박찬욱 감독이 영화 ‘아가씨’로 외국어영화상을, 2020년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과 각본상을 받았다. 이어 윤여정이 2021년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바 있다.

유태오는 남우주연상을 두고 ‘오펜하이머’의 킬리언 머피, ‘솔트번’의 배리 키오건, ‘바튼 아카데미’의 폴 지아마티, ‘러스틴’의 콜먼 도밍고, ‘마에스트로’의 브래들리 쿠퍼 등과 경합을 벌인다.

유태오가 주연한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첫사랑 나영과 해성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 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넘버3’ 송능한 감독의 딸이자 한국계 캐나다인인 셀린 송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데뷔작이다.

‘패스트 라이브즈’ 지난해 1월 개최된 제39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되며 호평받았고,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됐다. 다음달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라 있다.

rene@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