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장관 “한국예총 위상 재정립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정부와 민간예술단체 간 협력적 시너지를 바탕으로 글로벌 K-컬처의 기반이 더 든든해질 겁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1일 조강훈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과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예총 10개 회원협회 이사장과 16개 광역시도 연합회 회장 등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조강훈 회장은 이 자리에서 “유인촌 장관의 한국예총 방문을 100만 예총 가족을 대표해서 환영한다”며 “고사 위기에 빠진 민간 예술단체를 위한 ‘최선의 예술인 복지 정책’은 2005년 이후 중단된 한국예총에 대한 운영경상비 지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예총 회원의 활동이 법적으로 보호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준거법 재정과 예총 소속 예술인들이 상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국제 ‘K-컬처 올림픽’의 도입, 현재 한국예총에서 진행 중인 ‘대한민국예술축전’의 규모 확대를 우선적으로 요청한다”고 건의했다.

유 장관은 이에 “조강훈 회장이 지난 2월 총회에서 한국예총 회장으로 당선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민간예술단체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고, 한국예총이 혁신을 통해 위상과 역할을 재정립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한국예총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2011년 대한민국예술인센터 건립 이후 처음으로 문체부 장관이 공식적으로한국예총을 방문해 예총 대표자들과 만난 것이다.

한국예총은 10개 회원협회(건축, 국악, 무용, 문인, 미술, 사진, 연극, 연예, 영화, 음악)와 전국 광역시·도와 시군에 171개 연합회/지회(미국2, 일본1지회 포함)로 구성돼 있다. 한국예술 문화의 창달과 국제교류 및 예술문화발전에 기여하고, 예술인의 권익신장을 목적으로 1961년에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