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장 “北 미사일 발사 도발, 안보리 결의 위반” 규탄”-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안토니우 구테후스 UN 사무총장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안토니우 구테후스 UN 사무총장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했다.

안토니우 구테후스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 북한 관련 도발에 관해 “북한의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제재 위반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핵무기 개발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게 절대적으로 필수적이라고 생각하지만, 불행히도 이를 실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앞서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미사일 발사나 군사위성 발사 실험을 할 때마다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며 강도 높은 규탄 성명을 발표해왔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회견에서 유엔 산하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 다수 직원이 하마스와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 이스라엘이 추가 정보를 제공할 경우 즉각적인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회견에서 “유엔 기구 내에 하마스가 침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스라엘 정부가 우리에게 권한을 위임하는 게 있다면 직위 고하를 막론하고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UNRWA는 팔레스타인 난민을 지원하는 유엔 구호기구로, 가자지구에서 직원 약 1만3000명을 고용해 학교와 의료시설, 기타 구호시설을 운영하고 인도주의적 지원품을 배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앞서 이스라엘은 UNRWA 직원 12명이 지난해 10월 7일 발생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유엔은 이 중 신원이 확인된 9명을 해고하고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미국과 유럽 주요 국가들이 UNRWA에 대한 재정 지원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이스라엘은 UNRWA 직원의 약 10%가 하마스 및 팔레스타인의 다른 이슬람 무장 조직과 연관됐다고 보고 있다.

다만, 유엔은 하마스 연루 의혹에도 UNRWA의 역할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구테흐스 총장은 앞서 “UNRWA는 가자지구 내 모든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한 중추”라며 일부 직원의 하마스 연루 의혹으로 UNRWA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shee@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