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처럼 주4일 근무” 직접해보니…생산성·행복도 모두 상승”-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포스코 광양제철소, 신근무제 도입 1개월
직원들 “업무만족도 오히려 높아져” 소개

쉬는 금요일을 앞둔 지난 15일 저녁, 광양제철소 직원들이 퇴근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격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하고 1개월이 지난 후 직원들의 평가를 분석한 결과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생산성이 증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포스코는 ‘일과 삶의 균형’ 확대와 유연한 근무제도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 직원들에게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격주 주 4일제형 선택적 근로시간제’ 시행에 돌입했다. 직원들이 2주간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1시간씩 더 근무하여 평균 주 40시간내 근로시간만 유지하면 격주 금요일마다 쉴 수 있는 것이 정책의 골자다.

광양제철소 EIC기술부에서 근무중인 한 2년차 사원은 “쉬는 금요일이 있는 주에는 목요일까지 모든 일을 다 마치기 위해 근무시간 중 업무 몰입도가 크게 늘었다”며 “스스로 일을 더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 것도 달라졌다”고 기뻐했다.

근속 25년차인 안전방재그룹의 한 과장도 “평일에 개인 용무를 봐야 할 경우 연차 사용 없이 휴무 금요일을 활용해 개인적인 용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이 좋다“며 “3일 연휴가 생긴다는 생각에 일하면서도 오히려 더 보람차게 일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격주 4일제 시행으로 길게는 목요일 저녁부터 일요일까지 연속으로 휴가를 가거나 클라이밍, 배드민턴, 수영 등 본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자기계발 활동을 하는 직원도 늘었다.

광양제철소 인사노무그룹의 한 3년차 사원은 “주말이 사실상 3일로 늘어나면서 평소에 항상 해보고 싶었던 배드민턴을 배우기 시작했다”며 “나날이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광양제철소 행정섭외그룹의 한 직원은 “동기들 모두 주말마다 개인 일정이 있어 만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대신, 놀금(노는 금요일)이 있는 주말마다 동기 모임을 만들어 지역사회에서 소비활동을 열고 있다”고 전했다.

쉬는 금요일인 지난 16일 저녁, 광양제철소 MZ세대 직원들이 지역 식당에서 모임을 열고 있다. [포스코 제공]

한편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격주 4일제 시행에 따른 근무여건 조성을 위해 통근 정책에도 변화를 줬다. 먼저, 격주 4일제를 이용하는 상주 직원들을 대상으로 평일에 1시간씩 더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 1시간 늦게 출발하는 퇴근 버스 10대를 증차 운영한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격주 4일 근무제도의 안정적인 정착과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조직 구성원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겠다“며 “’자율과 책임’ 중심의 일하는 방식을 확산시키며 행복한 일터 조성을 위한 조직문화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zzz@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