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인가 했더니”…최민식, 무대 인사때 입은 플리스 정체 ‘깜짝’”-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지난 24일 서울 강남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파묘’ 무대인사에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의 플리스 제품을 입고 나온 배우 최민식. [X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배우 최민식이 영화 ‘파묘’ 무대 인사에 나서면서 입고 나온 옷이 화제다. 대중적인 패션 브랜드인 유니클로의 제품으로 추정됐던 옷이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로이비통 제품으로 밝혀지면서다.

최근 X(엑스·옛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최민식이 지난 24일 ‘파묘’ 무대 인사를 하면서 입은 회색 플리스에 대한 평가가 잇달아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최민식 배우님 어디 후질근한 유니클로 후리스(플리스) 입고 파묘 무대인사 다니시나 했더니 루이비통이네요. 혹시 짝퉁 아니겠죠? 이게 어디를 봐서 루이비통으로 보이냐구요”라면서 최민식의 사진을 올렸다.

배우 최민식이 지난 24일 ‘파묘’ 무대 인사 당시 착용한 루이비통의 플리스 블루종. [루이비통 홈페이지 캡처]

사진에는 최민식이 목 부분이 높게 올라온 집업 스타일의 회색 플리스 제품을 착용한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마이크를 잡은 오른손의 소매 부분을 자세히 보면 루이비통의 로고가 선명히 새겨져 있다. 해당 제품은 루이비통의 ‘플리스 블루종’ 제품으로 공식 홈페이지 기준 258만원에 판매 중이다.

누리꾼들은 “최민식옹 옷을 왜 이렇케 대충 입나 했는데 루이비통이라니”, “나이 들면 뭘 입어도 표가 안 난다는 말이 새삼 와닿는다”, “최민식 아저씨 후리스가 너무 후줄근하다 했는데 루이비통이라뇨”, “러시아 곰돌이처럼 입고 있는데 루이비통이래” 등 우스갯소리로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민식은 앞서 ‘파묘’ 개봉을 앞둔 지난달 1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도 루이비통 니트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검은색 루이비통 니트와 청바지에 검은색 벨벳 재킷을 매치했는데, 루이비통 로고가 가득 새겨진 해당 니트는 ‘LVSE 모노그램 데그라데 크루넥 니트’로 가격은 201만원이다.

배우 최민식이 지난 1월 17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betterj@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