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아래”롤리폴리’남긴 故신사동호랭이, 영원히 기억될 음악들 [Oh!쎈 레터]

bet38 아바타


[OSEN=선미경 기자] 2세대 K팝을 이끈 ‘히트곡 제조기’ 신사동호랭이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음악 팬들의 마음 속에는 고인이 만든 음악들이 남겨지게 됐다.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던 만큼 팬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음악들이다.

고(故) 신사동호랭이는 지난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1세. 티알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너무 비통하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다.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2024년 2월 23일 갑작스럽게 우리의 곁을 떠났다”라고 알렸다.

신사동호랭이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은 가요계와 K팝 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특히 지난 20일 새 앨범 ‘다이아몬드(Diamond)’로 컴백한 그룹 트라이비는 비보를 접하고 큰 충격과 슬픔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트라이비는 신사동호랭이가 프로듀싱을 맡아 제작한 걸그룹으로 1년의 공백을 깨고 컴백했던 상황. 슬픔 속에서 이들은 신사동호랭이의 유지를 받들어 새 앨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트라이비의 ‘다이아몬드’는 신사동호랭이의 마지막 작업이 됐지만, 그의 음악은 수많은 K팝 팬들의 마음에 남아 있었다. 특히 고인은 2000년대 후반과 2010년대 초중반의 K팝을 이끈 히트메이커였다. 특히 2세대 걸그룹의 대표곡 등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시켜 크게 주목받은 작곡가이자 프로듀서다.

신사동호랭이는 생전 그룹 포미닛의 ‘핫 이슈(Hot Issue)’부터 비스트의 ‘쇼크(Shock)’와 ‘숨’,  티아라의 ‘보피보핍(Bo Peep Bo Peep)’과 ‘롤리폴리(Role Poly)’, 현아의 ‘버블 팝!(Bubble Pop!)’, 트러블메이커의 ‘트러블메이커(Trouble Maker)’, 에이핑크의 ‘노노노(No No No)’와 ‘러브(LUV)’, ‘리멤버(Remember)’, EXID의 ‘위아래’와 ‘아 예(AH YEAH)’, ‘덜덜덜’, 모모랜드의 ‘뿜뿜’까지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다. 이 곡들은 현재까지도 사랑받고 있기도 하다.

특히 신사동호랭이가 작업한 곡은 포미닛과 비스트, 현아, 티아라, 트러블메이커, 에이핑크, EXID, 모모랜드를 대표하는 히트곡으로 꼽히기도 한다. 팀의 색깔과 정체성을 나타내는 대표곡으로 꼽힐 정도로 그가 남긴 음악의 힘이 컸던 것. 그 중에서도 EXID는 ‘위아래’의 역주행으로 팀을 알리는데 성공해 더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렇듯 K팝 2세대 그룹을 이끈 실력파 작곡가를 잃은 손실도 클 수밖에 없었다.

신사동호랭이는 K팝 2세대의 전성기를 넘어 지난 2021년 티알엔터테인먼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트라이비를 론칭하며 음악 활동에 매진해왔다. 트라이비의 신보 ‘다이아몬드’는 발매 직후 터지, 오스트리아 등 아이튠즈 K팝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성공적인 컴백을 알렸던 바다.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던 상황에 전해진 비보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되며, 장례 절차 및 발인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유니버셜뮤직 제공.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