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이 돌아왔다’ 작년 발전량 역대 최대…발전비중도 7년 만에 30%”-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신월성 1호기와 2호기(왼쪽) 전경.[월성본부 제공]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원전 발전량이 1년 만에 또 다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체 발전량 중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7년 만에 30%를 넘겼다.

9일 한국전력의 12월 전력통계월보에 따르면 지난해 원전 발전량은 18만479GWh(기가와트시)로, 2022년(17만6054GWh)보다 2.51% 증가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18만GWh를 넘기며 2022년에 기록한 기존 최대치를 1년 만에 경신했다.

지난해 전체 발전량(58만8232GWh)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30.68%로, 2016년(30.66%)과 비슷한 수준을 회복했다. 2016년 이후 7년 만에 다시 원전 발전 비중이 30%를 넘긴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원전 발전 비중은 2017년 26.8%로 떨어졌다. 이후 2018년 23.4%, 2019년 25.9%, 2020년 29.0%, 2021년 27.4% 등으로 30% 선을 밑돌았다.

그러나 ‘탈원전 폐지’를 내세운 윤석열 정부 첫 해였던 2022년 원전 발전 비중이 29.6%로 올랐고, 집권 2년차인 지난해 30.68%까지 증가했다.

이는 현 정부 들어 에너지 안보와 전력수급 안정화를 위해 다시 국내 원전 가동률을 높인 결과다. 앞서 정부는 2030년 원전 발전량 비중을 전체의 32.4%까지 늘리겠다는 방침을 담은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에너지 업계 안팎에서는 올해 상반기 발표 예정인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24∼2038년 적용)에서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이 담길 지 주목하고 있다.

한편, 석탄 발전량은 탄소중립 추세와 맞물려 18만4929GWh로 감소했다. 발전 비중도 31.44%로 30% 선을 간신히 턱걸이했다. 지난해까지 석탄 발전량과 발전 비중은 여전히 전체 에너지원 중 1위지만 점차 뒤로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은 전년(5만3182GWh)에 비해 6.65% 증가한 5만6718GWh, 발전 비중은 9.64%를 차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joze@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