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월드’, 김강우 불륜녀는 앞집여자 차수연…김남주 호텔방 목격 (종합)[Oh!쎈 리뷰]

bet38 아바타


[OSEN=김보라 기자] ‘원더풀 월드’ 김남주가 김강우의 불륜을 알아차렸지만, 잘못을 빌어 용서해주기로 했다.

9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극본 김지은, 연출 이승영·정상희)에서 은수현(김남주 분)은 남편 강수호(김강우 분)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간파하고 제보자를 찾아나섰다.

앞서 은수현은 강수호가 늦은 밤, 한 여성과 스킨십을 나누며 잠자리를 가지려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의문의 남성으로부터 받았다.

불륜이 시작된 시기를 추측한 은수현은 “이 사진을 누가 보냈을까?”라면서 추적을 시작해나갔다. 그러나 퀵서비스를 통해 사진을 보냈을 사람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은수현이 의심과 추적 끝에 찾아낸 강수호의 불륜녀는 앞집여자 윤혜금(차수연 분)이었다. 혜금은 수현의 동네 이웃사촌. 그녀는 뇌전증을 앓고 있는 아들 희재를 홀로 키우고 있지만, 아무도 그녀의 개인사는 알지 못 했다.

혜금은 은수현에게 “건우 엄마 보면서 많이 배웠다. 정말 좋은 엄마”라며 “제 마음의 빚, 살면서 꼭 한번은 갚겠다”라고 친절함을 드러내면서도, 뒤에서는 은수현의 남편과 남몰래 사랑을 나눠왔던 것.

강수호는 “집에 오는 길에 우연히 희재 엄마의 집에 갔었다. 나더러 ‘좋은 엄마’라고 그러더라”는 은수현의 말에 “당신은 좋은 엄마다. 좋은 아내”라고 화답하기도.

다만 이날 강수호는 아내 은수현의 달라진 태도를 금세 눈치 채며 “오늘 무슨 일 있어? 이상하다”고 입을 뗐다.

이에 은수현이 스킨십이 담긴 불륜 사진을 들이밀며 “뭘 어떻게 하고 다녔길래. 내가 이런 걸 받게 하냐”며 “그런 생각을 한 적 있다. 나랑 헤어져 있는 동안 당신에게 여자가 생길 수 있겠구나…만약 다른 사람이 좋다고 하면 언제든 보내줘야지”라고 따졌다.

이에 강수호는 “내가 무슨 마음으로 당신에게 돌아간 건데…정말 미안해. 다 내 실수였다. 무슨 말을 해도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우리가 헤어졌을 때 아주 잠깐, 이건 기억에도 없을 만큼 아주 작은 다 지나간 일이다. 나한테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당신이 전부다. 믿어달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에 은수현은 “다 덮자. 우리 다시 시작하기로 한 거니까”라고 용서했다.

며칠 뒤 은수현은 “오늘 회의가 길어질 것 같다”고 약속을 급하게 취소한 강수호의 뒤를 밟았고, 윤혜금이 있는 호텔방으로 들어가는 남편 강수호를 목격했다. 이들이 이혼할지, 아니면 은수현의 복수가 시작될지 관심이 모인다.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로 매주 금~토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원더풀 월드’ 방송화면 캡처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