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초등 틈새 돌봄 7월부터 추진···야간·주말에도 서비스

bet38 아바타


울산시청

울산시는 초등학생 돌봄체계를 교육부 늘봄학교 본격 시행과 교육특구 시범지역 지정에 맞춰 전면 개편해 24시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울산형 초등 틈새돌봄’으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정부가 추진하는 늘봄학교는 초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이번 1학기부터 울산지역 초등학교 24곳, 2학기부터는 121곳 모두 시행한다. 정규수업 전 오전 7시40분부터 오전 8시40분까지와 정규수업 이후 오후 6시까지를 기준으로 하고, 필요시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그러나 오후 8시 이후 야간과 주말 돌봄 공백이 생기자 울산시는 야간과 토요일 돌봄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이를 위해 평일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는 거점형 돌봄 시설 5곳을 신규 지정할 계획이다. 토요일 돌봄을 운영하는 시설도 8곳에서 16곳으로 확대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평소 지역 돌봄시설인 지역아동센터나 다함께돌봄센터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긴급 돌봄이 필요하면 지역아동센터지원단에서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연결해 준다. 또 주로 낮시간대만 운영되고, 저녁에는 문을 닫는 아파트 경로당 등을 활용한 시설파견형 돌봄을 운영해 접근성도 높일 계획이다.

울산시는 경로당 시설 복합화에 참여할 아파트를 모집하고, 여기에 투입할 돌봄인력은 현행 아이돌보미 인력을 파견하거나 노인 일자리사업 유형을 새로 개발해 접목시킬 계획이다. 울산시는 온종일 통합돌봄 실무협의회와 틈새돌봄 전담팀을 구성해 구체적 실행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긴급한 상황이 발생해 24시간 내내 유아를 돌봐줄 돌봄시설도 지정해 오후 7시30분부터 이튿날 오전 7시30분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책임돌봄 프로젝트를 상반기내 구체화해 7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