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먹인 캡틴 SON···“좋은 모습 못보여 드려 너무 죄송”

bet38 아바타


7일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에서 0-2로 패배한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64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 도전이 준결승에서 멈춰섰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의 경기에서 후반에만 연속 실점하며 0-2로 졌다. 한국 수비는 요르단의 역습에 허무하게 무너졌고, 공격도 무뎌져 유효슈팅을 하나도 없이 경기를 마감했다.

손흥민은 경기 뒤 방송 인터뷰에서 고개를 숙였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손흥민은 “뭐라 말씀드려야 할 지 모르겠다. 너무 죄송하다. 선수들은 그 와중에 최선을 다했다. 저희들 실수로 경기가 이렇게 마무리 된 점은 너무나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울먹이며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대회 기간 대표팀을 응원해준 국민들에게 “너무 감사드리고, 너무 죄송하다. 늦은 시간까지 정말 말도 안되는 성원을 보내주셨는데 기대한 것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재차 이야기했다. 그는 이어 “축구선수로 더 발전된 모습, 앞으로 국대가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남기고 카메라 밖으로 벗어났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