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장 100바퀴” 초등학교 야구부 코치, 제자들 학대 논란 [사건수첩]

bet38 아바타


야구 명문으로 알려진 인천 한 초등학교 야구부 코치가 학생들을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코치는 학대는 사실이 아니며 되레 학부모들의 악성민원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지난해 12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복지시설종사자 등의 아동학대 혐의로 인천 한 초등학교 야구부 코치인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사진=뉴시스

A씨는 지난해 야구부 부원인 11살 초등학생에게 1시간 30분 안에 운동장 100바퀴를 뛰거나 팔굽혀 펴기 500개를 하도록 지시하는 등 신체·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다른 부원들이 있는 장소에서 피해 초등생에게 수차례 욕설한 혐의도 공소장에 담겼다.

 

프로야구 선수가 되려고 집에서 1시간 넘는 거리를 통한한 피해 초등생은 야구부에서 나와 현재 병원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A씨에게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학생의 학부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해 5월 학생 측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수사를 벌였고 같은 해 8월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되레 자신이 학부모들의 악성 민원에 시달리고 있는 피해자라는 주장이다.

 

논란이 이어지는 와중에 학교 측이 지난달 A씨와 재계약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세다. 피해를 주장한 학생과 A씨가 계속해서 같은 학교에 다니게 됐다는 이유다.

 

학교 관계자는 두 달 전 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사법적 판단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계약을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해명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