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진비앤지 민운기 대표 “수출 견인, 내년 실적 30%이상 성장””-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최재원 기자] 우진비앤지가 동물의약품 단일 품목으로는 국내 최초로 연간 500만 달러 수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내년에는 우크라이나와 브라질, 터키 등 수출국을 배로 늘려 수출 규모가 올해보다 30%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전체 매출액 가운데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40%에 육박하면서 수출 기업으로 변모하게 된다.

민운기<사진> 우진비앤지 대표는 10일 서울 문래동 사무소에서 가진 헤럴드경제 생생코스닥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332만 달러였던 수출액이 올해는 600만달러 가까이 증가했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50% 늘어난 800만~900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진비앤지는 지난 5일 제49회 무역의 날을 맞아 ‘5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2010년 ‘1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한 지 2년 만이다. 동물의약품 품목으로 500만 달러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 대표는 “올해 현재 13개국에 수출 중인데, 내년에는 우크라이나 폴란드 세르비아 브라질 이집트 터키 등 14개국이 새롭게 추가될 예정”이라며 “동물의약품의 수출국 확대와 함께 앞으로는 각국에서 필요로 하는 원료를 수출해 5년 안에 연간 2000만~3000만 달러 수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우진비앤지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210억원이다. 내년에는 50% 수준의 수출 증가세에 힘 입어 올해보다 전체 매출이 30% 이상 늘어날 것으로 회사측은 예상하고 있다.

동물의약품 원료 수출 확대와 함께 우진비앤지의 성장 동력은 겨우살이 및 머루ㆍ인삼ㆍ자작나무 추출물 등을 이용한 바이오제품 개발이다. 지난 5일 겨우살이를 이용한 조류독감 억제용 사료첨가제에 대한 특허권을 취득하는 데 성공했다.


민 대표는 “조류독감 예방 백신은 있지만 사료첨가제로 예방하는 것은 세계 최초”라며 “겨우살이 추출물을 활용한 생명연장 및 활력증진, 머루 등 추출물을 이용한 비만치료제 등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진비앤지는 지난 7일 올해말 보유 기준 1주당 0.1주를 배당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배당수익률 10%의 고배당이다. 주주 가치 제고와 함께 400만주에 불과한 상장 주식수를 늘려 주식의 원활한 유통을 위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민 대표는 “유통 주식수가 너무 적다보니 기관 투자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라며 “현재 회사가 자금이 모자란 상태는 아니어서 주식배당이나 무상증자 등의 방식으로 꾸준히 주식 수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당주식수 증가분을 감안한 우진비앤지의 올해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15배 수준이다. 내년에 올해보다 30% 이상 성장한다고 가정하면, 내년 예상 실적 기준 PER은 11배 안팎으로 떨어져 투자 매력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jwchoi@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