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한동훈에 “쓸데없는 소리하고 지X이야”… NHK 사건도 재조명

bet38 아바타


8일 JTBC 유튜브 라이브 ‘장르만 여의도’에 출연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욕설을 하는 장면./ 엑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만약 검사 독재가 있었다면 이재명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쓸데없는 소리하고 지X이야”이라고 공개 발언했다.

우 의원은 8일 JTBC 유튜브 라이브 ‘장르만 여의도’에서 출연진이 전날 한 위원장의 관훈토론회 발언을 소개하자 이 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욕설에 이어 “야당 대표를 상대로 그 따위 소리를 한단 말이에요”라며 “역대 어느 여당 대표가 그따위 말을 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되게 모멸감을 주는 말이지. 비유를 들어도 감옥에 있었어야지 이런 말을 한단 말이에요”라며 “그런 얘기는 정치적으로 수준이 안 되는 사람들이 하는 얘기다. 예를 들어 그런 말을 하더라도 돌려서 이야기를 해야지”라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우리 우 의원님이 출마를 안 하시니까 브레이크가 없다”고 말하자, 우 의원은 “뵈는 게 없어요”라고했다. 우 의원은 이어 “편집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이 생방송으로 나간 뒤였다.

JTBC는 생방송이 끝난 뒤에도 해당 발언을 그대로 채널에 게시했다가 편집했다. 하지만 해당 방송의 전문(全文) 보기 서비스에는 8일 오후 5시까지도 해당 비속어가 그대로 남아 있다.

우 의원의 해당 비속어 발언은 한동훈 위원장으로부터 운동권 비판을 받은 바로 다음날 나온 것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날 한 위원장은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만약 검사독재가 있었다면 이재명 대표가 지금 길거리를 돌아다닐 수 있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사독재라는 말을 검사를 사칭한 분이 하는 것이 코미디 같다”며 “저는 민주당의 문제는 정치적 공방, 날선 공방은 얼마든 할 수 있지만, 그 과정에서 사회적인 시스템까지 무너뜨리면서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우상호 의원께서 ‘나는 여러번 했었으니까 안하겠는데, 아직 못해본 우리 운동권 후배들이 좀 하면 그게 뭐 문제냐’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더라. 정말 잘못된 생각”이라며 “유능하고 준비된 분들이 대한민국에 많이 계신다. 그분들이 사회를 이끌어가는 것을 운동권 특권 세력들이 막고 있다”고 했다.

한편 소셜미디어에서는 편집 전 영상의 비속어 대목이 확산하면서, 20여년전 ‘NHK 사건’도 재조명되고 있다.

NHK 사건은 2000년 5월17일 밤 광주광역시에서 당시 386세대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이 ‘5·18 20주년 전야제’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에 모였다가 ‘새천년NHK’란 이름의 유흥주점에서 벌어진 일이다. 현장에는 우상호 의원을 비롯해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당시 의원들과 박노해 시인, 문용린 당시 교육부 장관 등이 있었다. 다수의 여성 종업원을 대동하고 술을 마시고 있던 이들은 해당 방에 들어온 임수경 전 의원을 손으로 거칠게 잡아 끌었다. 임 전 의원은 우 의원으로부터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들은 것으로도 전해졌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