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금감원과 AI 기반 불법금융광고 감시시스템 도입

bet38 아바타


와이즈넛 로고.

[데이터넷]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이 금융감독원과 함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인터넷상 산재된 불법금융광고를 상시 감시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와이즈넛은 금융권을 포함한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 대상, 다수의 TA 사업 및 통합 모니터링 사업 수행 노하우를 보유한 업력 24년의 국내 AI 기업이다.

본 시스템은 와이즈넛이 개발한 언어모델 ‘WISE LM’과 자체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적용해 미등록대부, 작업대출, 통장매매, 개인신용정보매매, 휴대폰소액결제, 신용카드현금화 등 6종의 인터넷상 불법금융광고를 자동 적출 및 수집하도록 마련한 AI 기반 상시 감시 지원시스템이다.

이는 기존에 불법금융광고에 포함된 텍스트에서 룰 기반으로 키워드를 필터링하고 수기로 위법 데이터를 추출 및 판별하던 것에서 발전해 광학문자인식(OCR) 및 텍스트분석(TA) 솔루션을 통해 이미지와 각종 문서파일의 데이터를 AI가 종합적으로 분석해 불법성 판단 범위를 넓힌 것이 주요한 특징이다.

또한 금감원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간 불법금융광고 심의결과 통보 등 온라인 전산자료를 손쉽게 송·수신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연계기능을 개발했다.

이로써 금감원은 기존 불법광고 게시글을 학습해 사전에 신속하게 적발할 수 있어 불법금융광고 차단 실적을 크게 확대하고 일련의 프로세스 자동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이번 AI 기반 불법금융광고 감시시스템은 무분별하게 발생했던 불법금융광고를 신속정확하게 판별하고 이를 방지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와이즈넛은 금감원 불법금융광고 적발 시스템을 기틀로 향후 다양한 감시 및 사이버 모니터링 분야에 적용해 해당 인공지능 분석 기술이 적용될 수 있는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