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티켓 잡은 남자탁구 “아직 배고파”

bet38 아바타


세계선수권 4강 가면 중국 만나

“어차피 만날 상대, 이길 자신”

한국 남자탁구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21일 부산 벡스코 특설경기장 믹스트존에서 파리 올림픽 단체전 출전권 획득에 기뻐하고 있다. 부산 | 황민국 기자

“위 스틸 헝그리(우리는 여전히 배고프다).”

한국 남자탁구대표팀 선수들은 지난 21일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진출, 파리 올림픽 단체전 티켓을 손에 넣고 믹스트존에 들어서며 활기차게 외쳤다.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거스 히딩크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유명한 발언을 인용, 아직 멈추고 싶지 않다는 갈망을 드러냈다.

선수들의 의지를 불태우는 대상은 역시 ‘만리장성’ 중국. 한국은 지난 20일 자정 세계선수권대회 토너먼트 조 추첨 결과 중국과 4강에서 만나게 됐다. 중국은 단체전 형식으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1연패에 도전하는 강호다. 중국은 세계랭킹 1~5위인 판젠둥과 왕추친, 마룽, 량징쿤, 린가오위안 모두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당시를 떠올린 임종훈(한국거래소)은 “대진 추첨식을 보는데 중국을 일찍 만난 것에 화가 나 소리를 질렀다. 옆방에선 벽을 치는 소리가 나더라”며 동료인 장우진을 바라봤다. 멋쩍은 미소를 지은 장우진은 “중국은 결승에서 만나고 싶었다. 하지만 어차피 만날 상대”라고 말했다.

‘맏형’인 이상수(삼성생명)도 “선수들도 코칭스태프도 전부 준비를 잘하고 있다. 철저하게 준비해 8강도 4강도 계속 이기고 (결승까지) 올라가겠다. 결국엔 중국이라도 이기러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중국보다 먼저 넘어야 할 상대는 덴마크다. 23일 한국이 상대할 덴마크는 국제탁구연맹(ITTF) 랭킹 20위, 약체로 분류된다. 그러나 16강에서 한 수 위인 12위 슬로베니아를 3-2로 꺾었다. 장우진은 “덴마크는 특출난 에이스는 없지만 기량이 모두 뛰어난 상대”라면서 “첫 목표가 원래 4강 진출이었다. 덴마크를 먼저 이겨야 중국을 만난다”고 다짐했다.

주세혁 남자대표팀 감독도 덴마크를 넘은 뒤 중국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남겼다. 주 감독은 “중국을 머릿속에서 지울 수는 없다. 그래도 덴마크가 까다로운 상대이니 적극적인 분석과 대비로 상대하겠다.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하고 싶다”고 전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