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기간 파리 호텔 숙박비, 지난해보다 떨어진 까닭은?

bet38 아바타


사진=AFP

올여름 개최되는 프랑스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올림픽 기간 동안 파리의 호텔 객실 가격이 하룻밤 평균 70만 원을 웃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의 1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현지 관광청은 올림픽 기간 파리 시내의 평균 1박 요금은 522유로(약 74만 원)로 파악했다. 이는 지난해 9월 기준 평균 759유로(108만 원)에서 30만 원가량 떨어진 가격이다.

프레데리크 오카르 파리시 관광 담당 부시장은 “우리는 호텔업체들에 ‘가격을 너무 많이 올릴 경우 사람들이 에어비앤비 같은 대안을 찾을 테니 그러지 말라’고 말했다”며 “수요와 공급의 법칙이 작동해 가격이 내려갔다. 이는 반가운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스포츠 연맹들이 사전 예약해 둔 객실 중 일부가 1월에 취소되면서 호텔 가격이 내려간 것으로 매체는 추정했다. 이달에도 연맹들이 최종 예약을 확정하지 않은 객실 일부가 시장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호텔 및 레스토랑 협회(GHR)의 파비엔느 아르두앙 부회장은 “객실이 많을수록 가격은 더 내려간다”고 설명했다.

호텔 시장 전문 조사 기관(MKG)이 호텔 27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림픽 기간 파리의 평균 객실 점유율도 62%에 불과해 아직 여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해 7월 파리의 객실 요금이 평균 202유로(약 28만 원)인 것에 비하면 522유로는 지나치게 높게 형성된 가격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는 파리의 대표 국제 행사인 패션위크나 파리 에어쇼 기간의 숙박 요금과 비교해도 비싼 가격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