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 풀었다” 삼일절 연휴 제주도 관광객 22% 증가”-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삼일절 연휴에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확 늘었다. 극소수의 사례가 침소봉대 되면서 쌓인 오해가 풀리고, 관광협회 중심으로 한 자정활동이 효과를 본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2월 29일부터 3월 3일까지 나흘간 항공편과 선박을 이용해 제주를 찾는 관광객은 15만3000여명에 달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제주도 산방산 유채꽃

이는 지난해(2023년 2월 28∼3월 3일) 나흘간 12만5149명이 제주를 방문한 것에 비해 22.3% 증가한 것이다.

이같은 제주도 관광객 증가세는 국내선 항공편이 작년 보다 21편(2.3%), 공급석이 4359석(2.6%) 줄어든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날짜별로 방문객들이 고루 분포된 점도 고무적이다. 2월 29일 3만8000명, 3월 1일 3만9000명, 2일 3만8000명, 3일 3만8000명이다.

제주도 한림공원 매화

3·1절 연휴 기간 항공사들은 제주 도착 항공편을 기준으로 국내선 878편(16만4395석), 국제선 79편(1만4661석)을 운항한다.

선박편은 목포와 우수영, 완도, 여수 발 39편(3만506석)이다. 크르즈는 3월 2일 아도라매직시티호와 3일 메디테라니아호가 각각 3200명, 1800명의 승객을 태우고 강정항과 제주항에 정박한다.

abc@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