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유령’ 김주택 “신인상 뜻깊어…감동 주는 뮤지컬 배우 될 것”|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앞으로도 저에게 주어지는 모든 무대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관객분들 가슴속에 깊은 감동을 줄 수 있는 뮤지컬 배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으로 남자 신인상을 받은 배우 김주택이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은 소감을 전했다. 김주택은 1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8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쟁쟁한 경쟁자였던 박보검을 제치고 신인상을 수상 주목받았다.

지난해 3월 오페라의 유령으로 첫 뮤지컬 도전에 나서 김주택은 성악가로 내공을 다졌다. 이탈리아 베르디 국립음악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툴루즈 국제성악콩쿠르’ 1위, 이탈리아 ‘베르디 국제성악콩쿠르’ 2위, ‘서울 국제음악콩쿠르’ 2위를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2009년 이탈리아 예지 페르골레지 극장에서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피가로 역으로 데뷔해 11년 간 이탈리아, 페루, 러시아, 중국, 일본 등 세계무대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동했다.

지난 2017년에는 JTBC ‘팬텀싱어2’에 출연해 미라클라스라는 크로스오버 그룹을 결성해 준우승에 올라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