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FC서울 홈 개막전 시축 가장 많은 관중 모였다

bet38 아바타


오세훈 시장 페이스북

“K리그 역사상 가장 많은 관중이 모인 오늘, 축구팬 여러분들을 이렇게 만나 뵙게 돼 정말 반갑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FC서울의 홈 개막전에 시축자로 나섰다.

서울의 도시브랜드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 패치가 붙은 등번호 5번 유니폼을 입고 등장한 오 시장은 “K리그 홈 개막전 중 가장 많은 관중이 모인 오늘 축구 팬 여러분을 만나 뵙게 됐다”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홈 개막전인 오늘만큼은 FC서울을 응원하지 않을 수 없다”며 FC서울 서포터즈인 ‘수호신’과 함께 ‘FC서울 파이팅’을 외쳤다.

이날 인천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한 FC서울 홈 개막전에는 K리그 기준 홈 개막전 최다 관중인 5만여명이 운집했다.

FC서울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공격수 제시 린가드 영입으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경기는 인터넷 예매분으로만 입장권 4만4000여장이 팔렸고, 킥오프 4시간 전부터 경기장 인근에 교통체증이 발행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린가드 유니폼만 판매한 부스에는 50m에 가까운 긴 줄이 서기도 했다.

이날 린가드는 후반에 투입될 거란 예상을 깨고 전반 30분 투입됐다. FC서울은 인천 유나이티드와 0-0으로 비겼다.

오 시장은 서울시 상징물 ‘해치’, FC서울의 주장인 기성용 선수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한 뒤 관람석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