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표 ‘모아주택 1호’ 광진 한양연립 삽뜬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광진구 한양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
최고 15층 아파트 215가구 공급

광진구 한양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사진=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노후 저층주거지의 새로운 정비모델인 모아타운·모아주택 사업이 드디어 첫 착공에 돌입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광진구 한양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지난해 6월 ‘모아주택 사업시행계획 수립 기준’에 맞춰 통합심의를 통과했으며, 심의통과 8개월만에 첫 삽을 뜨게 됐다. 오세훈표 모아주택 1호 착공으로, 26일 공사를 시작해 2026년 8월 완공예정이다. 총 215가구가 공급된다. 모아주택의 장점인 빠른 사업시행으로 현금청산을 받는 토지등소유자 1명을 제외한 원주민 전원(101명)이 재정착하게 됐다.

‘모아주택’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노후 저층 주거지에 대한 서울시의 새로운 정비모델로 신・구축 건물이 혼재돼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노후 저층주거지(10만㎡ 이내)를 하나의 그룹으로 모아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정비하는 사업이다. 주차난 등 저층주택 밀집지의 고질적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지역 단위 정비방식으로 지난 2022년 1월 정책 도입 이후, 현재 85곳이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되는 등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현재 통합심의를 통과한 모아주택은 총 33개소(4506가구)이며 그 중 한양연립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모아타운 外 모아주택 첫 착공) 및 강북구 번동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모아타운 內 모아주택 첫 착공)을 포함하여 총 18개소(2677가구)는 올해 착공이 예정돼있다.

사업은 정비사업 투명성 강화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조합이 아닌 신탁업자(한국토지신탁)가 사업시행을 맡는 지정개발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주비·공사비 등 사업에 필요한 비용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이차보전지원’ 제도를 활용해 사업비에 한해 2% 이자를 지원받아 조합원들의 분담금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낸 상황이다.

사업 대상지는 구의역(7분 거리)과 강변역(5분 거리) 사이에 위치한 구의동 592-39번지 일대로 심한 경사, 좁은 도로, 부족한 주차・휴게공간 등으로 생활환경이 열악했지만, 이번 사업시행으로 총 215가구, 지하2층/지상10~15층 아파트(4개동) 단지로 탈바꿈돼 총 305대 규모의 지하주차장과 입주민을 위한 피트니스센터, 공동세탁장, 주민카페, 휴게공간들이 생길 예정이다.

한편, 모아타운 1호 시범사업지(강북구 번동)는 지난해 7월 사업시행계획 인가 이후, 현재 토지등소유자 이주 중으로 올해 6월 착공과 2026년 7월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강북구 번동 모아타운은 총 5개 사업시행구역으로 지하2층/지상28~35층, 총 1242가구, 13개 동의 아파트 단지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오영철 한양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위원회 위원장은 “사업 초기부터 시행구역 변경 문제와 용도지역(2종(7층))에 대한 층수 규제로 낮은 사업성 및 원활하지 못한 사업추진이 우려됐지만, 모아주택 제도 도입으로 층수와 사업성이 많이 완화되어 조합원들이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모아주택·모아타운 사업이 시작된지 만 2년이 되는 시점에서 실제 착공이 진행되는 것은 사업의 실증을 보여주는 뜻깊은 성과”라며 “앞으로도 노후한 저층주거지 환경 개선과 주택공급을 늘릴 수 있도록 모아주택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nature68@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