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강인, 손흥민에 삐져서 패스 안해 실점”…논란의 장면 다시보니”-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팀의 주장 손흥민(32·토트넘)과 갈등을 빚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에서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일부러 패스를 하지 않아 실점으로 연결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삐져서 한 플레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글쓴이 A씨는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에서 이강인이 전날 손흥민과 설전을 벌인 일 때문에 경기에서 감정적으로 플레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요르단전에서 1-0으로 한국이 뒤지던 상황에 추가 실점하는 장면이었다.

A씨는 “황인범이 이강인에게 패스했고 이강인이 (공을) 받을 때 좌측 손흥민을 포함해 3명이 있었고 패스할 여유도 있었다”며 상황 설명을 했다.

그는 “그런데 이강인은 좌측으로 패스를 보내는 게 아니라 갑자기 우측으로 드리블했다”며 “우측에는 선수가 별로 없어 정말 의미 없는 플레이였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이강인이 우측으로 드리블하다 막혔고 요르단 수비 3명을 다 끌어모은 상황에서 바로 뒤 황인범에게 책임 전가 백패스를 했다”며 “이후 황인범이 요르단의 알타마리에게 공을 빼앗겼고 알타마리가 혼자 드리블해 중거리 슛으로 득점, 한국과 2점 차를 만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흥민과 싸웠다는 건 내가 알 바 아니지만 감정을 담아 말도 안 되는 플레이를 해 실점의 빌미까지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네티즌들도 당시 상황을 재차 언급하면서 A씨가 제기한 의혹에 동의했다.

한 네티즌은 “황인범이 손흥민 쪽으로 패스하라고 손으로 가리켰는데 끝까지 안 했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저 날 유독 플레이가 최악이었는데 이유가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축구 대표팀은 내분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영국의 더선에 따르면 손흥민은 요르단전을 앞둔 5일 이강인, 설영우 등 일부 젊은 선수들이 탁구를 치기 위해 저녁 식사를 빨리 마치고 자리를 뜬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이후 손흥민과 이강인이 다퉜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골절됐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축구협회는 “사실이 맞다”고 인정했다.

이강인은 SNS에 “앞장 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팬들께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손흥민에게 주먹을 날렸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한국 대리인을 통해 전면 부인했다.

min3654@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