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bet38 아바타



설 연휴 맞아 떠나는 해외여행…인천공항 ‘혼잡’

[앵커]

나흘간의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들의 발걸음도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종식 이후 가장 많은 여행객들이 몰리면서 인천국제공항은 혼잡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한웅희 기자, 해외여행 가는 분들이 그렇게 많다구요.

[기자]

네, 인천국제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제 뒤로는 커다란 짐가방을 든 채 분주히 발걸음을 옮기는 여행객들의 모습을 보실 수 있으실 텐데요.

본격적으로 연휴가 시작된 오늘 공항 출국장은 일찍부터 많은 인파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해외에 머무르고자 서둘러 출국길에 오르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긴 대기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나흘간의 비교적 짧은 연휴인 탓에 가까운 해외에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려는 여행객들을 쉽게 볼 수 있었는데요.

여행객들의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송창후 / 전북 군산> “명절 때는 우리집으로 다 와서 여행을 가기로 올해는 그래서 일본으로 가고…가족하고 가면 더 오붓하게 즐길 수도 있고, 재밌게 갈 수도 있고. 행복해요.”

이번 설 연휴 인천국제공항에는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가장 많은 여행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제를 포함한 설 연휴 기간 97만명이 넘는 인파가 인천공항을 통해 해외로 나갈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루 평균 19만 5천여 명이 찾는 셈인데, 지난해 설 연휴와 비교하면 53%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한편, 여행객들이 몰리면서 인천공항 안과 주변 도로는 극심한 혼잡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공항 앞 주차장은 아침 일찍부터 차들로 가득 차면서 주차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는데요.

때아닌 ‘주차전쟁’과 공항 주변 교통정체에 이용객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모습도 곳곳에서 목격됐습니다.

연휴 기간 공항을 이용하실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편이 낫겠습니다.

여행객 인파에서 공항 진입하기까지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평소보다 최소 1시간 이상은 일찍 서둘러 집을 나서시는 편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light@yna.co.kr)

#인천국제공항 #해외여행 #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