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bet38 아바타



“월세 무섭네”…서울 아파트 월세 3건 중 1건 100만원 넘어

[앵커]

아파트 임대차계약 가운데 전세는 줄고, 월세 비중은 계속 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월세도 오르는 추세인데 지난해 서울 아파트 월세 계약 세 건 중 한 건은 100만 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임대차 계약 중 월세 거래비중은 54.9%를 기록해 전년 대비 3.1%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반면 전세 거래는 48.2%에서 45.1%로 줄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셋값이 오른데다 고금리에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비율이 늘어난 것입니다.

월세 계약이 늘다보니 월 100만원이 넘는 고가 월세도 늘었는데, 지난해 서울 아파트 월세 계약 중 100만원 넘는 거래는 34.5%를 차지했습니다. 200만원이 넘는 월세도 11.2%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학군과 생활 환경이 좋은 강남3구 아파트는 100만원이 넘는 월세가 절반을 넘어섰고, 300만원이 넘는 초고가 월세는 12.2%를 차지했습니다.

노원과 도봉, 강북구 아파트 월세는 50만~100만원 이하 월세 거래 비중이 53.9%로 전년 48.5%에 비해 높아졌습니다.

집 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꺾이니 집을 사려는 수요는 줄고 대신 아파트 전셋값이 오르는 가운데, 높은 전세 대출 이자 부담으로 월세로 이동이 늘어난 것입니다.

<함영진 / 부동산 직방 빅데이터랩장> “보증금을 올려주는 것보다 월세 전환 이율이 낮다면 월세를 선택하는 경우 있을 수 있고요. 집 값이 오르지 않으면 임대를 놓는 게 유리하잖아요. 자본 이득을 기대하기 어려우니까.”

고가 월세가 늘어나는건 결국 주거비 부담이 커진다는 뜻이어서 월세 소득공제 확대 등 맞춤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월세_100만원 #서울_아파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