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사상최고치 찍는데도…유럽증시 속빈 강정 논란

bet38 아바타


유럽 증시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지만 유럽 상장사들의 실적은 줄줄이 시장 예상을 밑돌고 있다는 지적이다. 노보노디스크 등 일부 종목 주도로 랠리를 펼치고 있을 뿐 기업들의 실상은 위기에 가깝다는 분석이다.

5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을 대표하는 주가지수인 S&P500지수와 스톡스유럽600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전까지만 해도 큰 격차 없이 동행하는 흐름이었다. 하지만 2009년을 기점으로 S&P500지수의 상승 속도가 빨라져 현재 스톡스유럽600지수의 두 배가 넘는 수준(2019년=100 환산 기준)으로 올랐다. 이는 세계 투자자금이 미국 빅테크(대형 정보기술기업)에 쏠린 결과다.

지난 1일 기준 마이크로소프트(MS) 시가총액은 3조900억달러(약 4122조원)로 영국 FTSE100지수 편입 종목의 시총 합계(2조5600억달러)보다 많다. 인공지능(AI) 랠리 속에서 세계 3위(시총 기준) 기업에 오른 엔비디아의 시총(2조600억달러)은 독일 닥스(DAX)지수 편입 종목의 총합(1조9800억달러)을 웃돈다.

근본적으로 유럽 증시는 미국보다 복잡한 구조다. 소수 증권거래소를 두고 상장 창구를 일원화한 미국과 달리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마다 별도 거래소가 있어 유동성이 분산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경기 침체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도 유럽 증시의 체질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CNBC방송은 금융정보업체 팩트셋 데이터에 기반해 지난달 29일까지 작년 4분기 실적을 보고한 313개 유럽 기업 중 50.2%만 시장 예상(주당순이익 기준)을 웃돌았다고 전했다. 이는 2020년 1분기 이후 15분기 만의 최저 수준이다.

장서우 기자 suwu@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