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총장 “세브란스 인턴 150명 중 3명만 계약…의료현장 정상화 시급”

bet38 아바타


윤동섭 제20대 연세대 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총장 공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윤동섭(63) 연세대 신임 총장은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대란 상황에서 의료계 현장이 신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총장공관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세브란스 병원 인턴 티오(TO)가 150명 규모인데 3월1일부로 계약서를 작성한 인원이 3명 정도라 의대 교수들이 현 진료 상황을 어떻게 버텨나갈 수 있을지 걱정된다”며 “장기화 되는 의료계 갈등 상황이 얼른 타결이 돼서 병원 운영이 정상화되고 환자분들께 불편함이 없어지는 시간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난달 1일 제20대 총장으로 취임한 윤 총장은 연세대에서 의학 학사와 석사, 고려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의대 출신 총장이다. 1999년 연세대 의대 교수로 부임해 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부장, 강남세브란스병원장을 거쳐 2020년 8월부터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대한병원협회장과 대한외과학회장직도 맡고 있다. 연세대에서 의대 출신 총장이 선임된 건 11년 만이다.

윤 총장은 의대 증원 발표 이후 전공의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의료공백이 커지고 있는 것과 관련 “현재 세브란스 병원은 평상시에 비해 외래 진료를 15∼20%가량 축소했으며 병원 내 병상도 평상시의 50∼60% 수준으로만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윤 총장은 이날 정부가 마감 예정인 의대 정원 수요 조사의 증원 신청 여부 및 신청 규모에 대해서도 의대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오늘 자정 교육부에서 의대 증원 요청과 관련한 수요 조사마감을 앞두고, 의과대학 및 다른 학과들과 인원을 계속 조사 중이다”며 “의과대학 전체 교수들은 수요 감당하기 어렵다고 증원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고 있어 의과대학과 의무부총장의 의견을 조율해 확정된 안을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이다”고 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