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탁구, 중국에 막혀 8강서 탈락…신유빈·전지희 모두 무릎|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이시온 이어 전지희, 신유빈까지 中 톱랭커에 패배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이 최강 중국에 완패하며 세계선수권 단체전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세계 팀 랭킹 5위인 한국은 22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부 8강 중국(세계 팀 랭킹 1위)전에서 매치 스코어 0-3으로 졌다.

이로써 여자 탁구 대표팀은 세계선수권 단체전 3개 대회 연속 노메달에 그쳤다. 2018년 남북단일팀으로 준결승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2022년 청두 대회에서 16강에서 탈락한 데 이어 이번에도 준결승에 진입하지 못했다.

2012년 대회부터 5회 연속 단체전 우승을 달성했던 중국은 6회 연속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중국은 프랑스-독일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오광헌 여자 대표팀 감독은 이날 첫 주자로 여자 단식 세계 44위 이시온(삼성생명)을 내세우는 변칙을 구사했다. 전지희와 신유빈이 쑨잉사를 상대로 전패를 당하고 있는 탓에 오 감독은 아직 단식 세계 1위 쑨잉사를 상대한 적이 없는 이시온을 내세웠다.

기대와 달리 이시온은 1게임 0-8까지 뒤처진 뒤에야 첫 점수를 냈다. 쑨잉사가 11-1로 1게임을 손쉽게 가져갔다.

2게임에서도 이시온의 범실이 이어졌고 5점을 내준 뒤에야 첫 점수를 뽑았다. 이시온이 연속 3점을 뽑으며 반전을 이루는 듯 했지만 이후 쑨잉사도 연속 득점으로 응수했고 쑨잉사가 11-5로 2게임을 땄다.

3게임에서도 쑨잉사는 수준 차이를 입증하며 이시온을 시종일관 밀어붙였다. 이시온은 게임 스코어 0-3(1-11 5-11 1-11)으로 완패했다.

2경기 주자로 나선 세계 21위 전지희(미래에셋증권)는 3위 천멍에 게임 스코어 0-3(5-11 7-11 9-11)으로 졌다.

상대 전적에서 7전 1승6패로 밀리고 있던 전지희는 1게임 초반부터 밀렸다. 천멍에 거듭 행운이 따른 반면 전지희는 잦은 범실로 점수를 헌납했다. 전지희가 백핸드 공격으로 추격을 시도했지만 천멍이 11-5로 1게임을 가져갔다.

2게임 초반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지만 천멍이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천멍이 11-7로 2게임까지 땄다.

3게임 초반 전지희가 3-0까지 앞서며 처음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천멍의 공격이 거듭 네트에 걸리며 전지희가 8-5까지 앞섰다. 천멍이 9-9까지 추격했고 전지희의 백핸드 푸시가 네트에 맞고 나갔다. 결국 천멍이 강력한 포핸드 톱스핀으로 마지막 점수를 뽑았다.

패배 직전에 몰린 상황에서 단식 세계 8위 신유빈(대한항공)이 3경기 주자로 나섰다. 상대는 세계 2위 왕이디였다.

왕이디와 상대 전적에서 4전 전패를 당했던 신유빈은 1게임 초반 2-2로 맞섰지만 이후 실점이 늘며 끌려갔다. 왕이디가 11-5로 1게임을 가져갔다.

2게임에도 왕이디는 구석을 공략하는 노련한 경기로 앞서 나갔다. 신유빈은 득점 기회를 놓치며 점수를 헌납했다. 왕이디가 11-3으로 손쉽게 게임을 따냈다. 신유빈이 2게임마저 내주자 실망한 관중 일부가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3게임 초반 끌려가던 신유빈은 7-7 동점을 만들었다. 9-8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왕이디가 포핸드 공격으로 다시 9-9로 따라붙었다. 왕이디의 백핸드가 밖으로 나가면서 신유빈이 게임 포인트에 도달했지만 왕이디의 강력한 공격에 연속 2실점했다. 신유빈의 마지막 백핸드 톱스핀이 밖으로 나가면서 중국이 이겼다. 신유빈은 게임 스코어 0-3(5-11 3-11 10-12)으로 무릎을 꿇었다.

[부산=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